2-3. OAM 시스템의 요구사항

OAM Client Framework – 목차

■ 운용관리에 관한 이론적 고찰
1-1. OAM의 정의  1-2. EMS의 정의  1-3. OAM 표준화 동향  1-4. 3GPP 32 Series

■ OAM 프레임워크
2-1. OAM 프레임워크 필요성  2-2. OAM 시스템의 구성  2-3. OAM 요구사항  2-4. OAM 배포 아키텍쳐  2-5. OAM을 위한 Database의 구성 2-6. OAM 인터페이스  2-7. 구성 관리  2-8. 장애 관리  2-9. 성능 관리  2-10. 보안 관리

■ OAM 클라이언트 프레임워크
3-1. OAM Client 프레임워크 개요  3-10. 효과분석  3-2. 개발방법  3-3. 요구사항  3-4. 산출물 정의  3-5. 개발환경  3-6. 아키텍쳐 3-7. UI 정의  3-8. 프레임워크의 개발  3-9. 프레임워크를 사용한 개발

2-3. OAM 시스템의 요구사항

OAM 클라이언트는 피 관리 시스템에 대한 운용과 관리를 목적으로 하며, 독립적으로 구동하지 않고 OAM 서버의 도움을 받아 시스템의 운용과 관리를 수행하는 Thin Client 구조의 응용프로그램이다. 따라서 OAM 클라이언트 프레임워크를 개발하기 위해서는 관리의 대상이 되는 피 관리 시스템과 OAM 클라이언트에게 서버의 역할을 제공하는 OAM 서버에 대한 요구사항을 종합적으로 검토하여, 전체 OAM 프레임워크 안에서 동작하는 OAM 클라이언트 프레임워크를 구성하여야 한다.

OAM 프레임워크가 해결해야 하는 문제영역은 일반적으로 FCAPS(Fault, Configuration, Alarms, Performance and Security)에 초점이 맞춰진다. 이를 3GPP의 IRP(Integration Reference Points)를 통해 살펴보면 아래와 같다.

  1. 장애 관리 IRP (Fault Management IRP) : 피 관리 시스템의 결함은 알람의 형태로 전달하여야 한다. 장애의 대상은 하드웨어, 소프트웨어, 기능, 성능, 연결 등이 있다.
  2. 알람 관리 IRP (Alaram Management IRP) : 결함은 알람의 형태로 운용자에게 통보되어야 한다. 알람은 자동으로 해제 되는 알람과 운용자가 조취를 취한 후 삭제하는 알람이 있다.
  3. 구성 관리 IRP (Configuration Management IRP) : 피 관리 시스템의 운용에 필요한 파라메터를 관리한다. 파라메터의 변경은 구성관리 기준점을 사용하여 수행하며, 특정 조건에서 성능 향상을 위해 파라메터를 변경할 수 있다.
  4. 성능 관리 IRP (Performance Management IRP) : 피 관리 시스템의 성능은 ‘성능 카운터’에 의해 검사하여 운용자에게 보고되어야 한다. 성능값은 최번시의 부하율, 호 실패율, 망 성능, 서비스 품질, 자원의 소비율 등이 있다.
  5. 보안 관리 IRP (Security Management IRP) : OAM이 사용되는 도메인에서 트래픽의 보안, 운용자 인증 등을 포함하며, 고의 또는 실수에 의한 시스템 손실을 막는 것을 목표로 한다. 보안 위협은 ITU-T 권고안 X.800에 정의되어 있다.

피 관리 시스템에서는 위와 같은 요구사항을 수행하기 위한 OAM Agent가 탑재되어 장애 정보, 알람 정보, 구성 정보를 OAM 서버에 전달하여야 하며,  OAM Client로부터 전달된 명령어를 실행하고 응답하여야 한다. 피 관리 시스템은 개발된 의도에 맞는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주 목적이므로 OAM Agent는 아래와 같은 성능 요구사항을 만족하여야 한다.

  1. CPU 점유율 : 3% 이하로 반드시 실행되어야 한다.
  2. 메모리 점유율 : 100M이하로 반드시 실행되어야 한다.
  3. OMA는 다양한 하드웨어 플랫폼에서 운영될 수 있는 정보 호환성을 제공해야 한다.
 
 

CC BY-NC-ND 2.0 KR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2.0 대한민국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저작권과 관련된 파일요청 및 작업요청을 받지 않습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