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새벽 – 스무살



말하지도 움직이지도 않았던 내 좁은 방에서 떠나던 스무살때 봄향기를
거리의 소음도 들리지 않았고 봄날의 햇살은 날 정적으로

떠나는게 아닌걸 돌아가고 싶은걸
내가 숨어있던 좁은 방으로
떠나는게 아닐걸 돌아가고 싶은걸
내가 숨어있던 좁은 방으로

건너편 건물 그늘 밑 풍경은 또 다른 세상일꺼야
비가오면 참 재밌을 것 같은데 이 거리의 이 많은 사람 어디로 다 스며들지

떠나는게 아닌걸 돌아가고 싶은걸
내가 숨어있던 좁은 방으로
떠나는게 아닌걸 돌아가고 싶은걸
내가 숨어있던 좁은 방으로


스무살의 봄에는 내가 제일 힘든줄 알고
친구와의 전화통화에서 마구 울어버렸던 기억이 있다..
돌아가고 싶은날에 좋은곡으로 달래보며..

CC BY-NC-ND 2.0 KR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2.0 대한민국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저작권과 관련된 파일요청 및 작업요청을 받지 않습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