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의 한 수 – 관람 후기

sin1

 

얼마전에 미생을 읽고 바둑에 흥미를 느낀 참에..
바둑 얘기를 그린 ‘신의 한수’를 보게 되었습니다.

예고편에도 등장하는 ‘신의 한 수’라는 것은 무엇인가?
지금 내가 두고 있는 수가 패착은 아닐까?
이런 의문이 영화 보는 내내 떠오르더군요.

결론부터 말하자면..
‘신의 한 수’는 없었습니다.
‘한수 한수 열심히 성실하게 두는 것이 인생에 있어 신의 한수다’ 라고 하는군요.

갑자기 김광석의 인생 이야기의 나레이션이 떠오르네요.

내용 보기

김광석 이야기 넷

올~ 지금 8월 공연이 음~ 여름마다 하는 정기 공연의 지금 다섯번쨉니다.
그 뭐~ 91년 7월부터 7월달에 마다지 해수욕장에서 한 달 했고,
이듬해 여름에는 이장소에서… 이장소에서 네번째지요 그러니까…
지난 11일날 회 공연때 무슨 “횟수로 천회다.” 그랬더니 많은 분들이 뭐 이렇게 질문을 하세요.

“느낌이 어떠냐?” “소감이 어떠냐?”

그게 별로 느낌이 없거든요.
근데 이렇게 얘기할라고 딱 보니까 눈길이 예사롭지가 않아요. (하하하)

뭔가 상당히 실망할것 같다 싶어서 제가 중학교때 읽었던 책 중에 조치훈씨 글이 있었어요.
조지훈씨 말구요 바둑두는 조치훈씨요.
그분 글 중에(하하하) 웃긴 얘기 아닌데… 그분 글 중에 어~ 이런게 있더군요.
바둑을 이기려고 두진 않았습니다. 그저 돌 하나 하나 정성들여 놓다 보니까 기성도 되고 명인도 되고 뭐 그랬노라고…
그래서 저는 이렇게 얘기했죠~

“첨에는 목표가 아니었습니다. 그저 매회 한줄 한줄 정성들여 쳤지요. 그러다 보니 천회 되데요.” (하하하)

어~ 어떻게 보면 혼자 뭐 공연 하겠다고, 맨날 한다고 되는거 아니지요.
부를 노래도 있고 또 뭐 어~ 노래부를 장소도 필요하고 거기에 보러 오시는 분들도 있어야 공연이 가능한 것이겠지요.
어~ 뭐 두가지 다 되는데 손님이 안와서 지속적으로 못하게 되는 경우두 있구요.
어쨌거나 운이 좋았던지 많이들 찾아주시고 그래서 지속적으로 할 수 있었습니다.
그 뭐~ 다 여러분들 덕이지요.
여름에 날도 덥고 어디 가야되는데 안가시고 지하..지하실까지 오셔가지고 한숟가락씩 보태주시니까 잘 먹고 지냅니다.
음~ 고맙습니다.

CC BY-NC-ND 2.0 KR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2.0 대한민국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저작권과 관련된 파일요청 및 작업요청을 받지 않습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