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균 (a.k.a 김거지) – 야경

어딘가 모르게 쓸쓸한 저녁
어딜 가도 좀 허전하던 밤
불빛만 보이는 옥상에 앉아
어둠은 보이지 않는 것처럼
그래 괜찮아 아직 잘 몰라도
그래 괜찮아 중얼거리며

우우~ 저기 어딘가
우우~ 골목 어귀에
우우~ 날 감싸던 미소로
우우~ 날 기다리고 있을 너
널 기다리고 있을 나
날 기다리고 있을 너
널 기다리고 있을 나

낯설었었던 이곳의 밤공기는
널 만나고 익숙해졌지만
익숙해지던 이곳의 밤공기는
너를 잊고 다시 낯설어져
그래 괜찮아 아직 잘 몰라도
그래 괜찮아 중얼거리며

우우~ 저기 어딘가
우우~ 골목 어귀에
우우~ 날 감싸던 미소로
우우~ 날 기다리고 있을 너
널 기다리고 있을 나
날 기다리고 있을 너

불빛들은 사라져가 사라져가
눈가에 흐르는 눈물에 씻기던 별빛처럼
불빛들은 사라져가 사라져가
시간은 지나고 언젠가 아침이 될꺼라며

우우~ 저기 어딘가
우우~ 마음 한켠에

우우~ 저기 어딘가
우우~ 골목 어귀에
우우~ 날 감싸던 미소로
우우~ 날 기다리고 있을 너
날 기다리고 있을 너
날 기다리고 있을 너

Notice

  •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2.0 대한민국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 저작권과 관련된 파일요청 및 작업요청을 받지 않습니다.
  • 댓글에 대한 답변은 늦을 수도 있습니다.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